본문 바로가기

세계여행/프랑스

[부부세계여행 프랑스 D+93]오랫만에 물놀이:)

2019.06.02

아침에 새소리에 눈이 떠졌다.
한두마리가 아닌거 같은 새소리~~ㅎㅎ
어제 우리가 잠들때만해도 우리 포함 3팀이였는데 아침에 두세팀이 더 들어오는것 같았다.
주말이다 보니 여기강가로 나들이 왔나보다.
아침으로 간단히 비빔국수 해먹었는데 물로 두번 헹구긴 했지만 면이 완전 차갑지 않아서 뭔가 맛이 아쉽다.

그리고 국수 양도 너무 적어서 진짜 입맛만 돋가봤네 ㅎㅎ
카라반 노부부 할아버지는 아침 일찍 낚시를 하셨는지 물고기를 손질하고 계셔서 가까이가서 인사하고 잠시 구경하도 또 다른 할아버지가 낚시 하고 계셔서 가까이 가서 구경을 했다.

오빠는 자기도 이런곳에서 낚시를 해보는데 로망이라며 당장 낚시대를 사러 가자며..
조만간 낚시대 사서 낚시하러 갈것 같네~~ㅎㅎ

내가 물속에 고기가 많이 있나?하고 보자 할아버지는 야구공만한 떡밥을 물속에 던져 주셨고 떡밥 주변으로 수십마리의 물고기들이 몰려 왔다.

난 그모습이 너무 신기해서 오빠한테 “오빠 물고기 엄청 많아~낚시대 아니라 그물방이랑 방수 바지 사서 물속에 들어가서 그물로 물고기 잡으면 엄청 많이 잡을 수 있겠다”라며 한술 더 떴다 ㅋㅋㅋ

이러니까 우리가 같이 사는건가??

오늘은 2시간 반 정도 거리 리옹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어제 중간에 너무 많이 쉬어서 늦게 도착한것 같아 오늘은 좀더 서둘러 11시쯤 짐 정리하고 출발했다.
리옹 가는길 들린 마콩?마을!

 

 

카약 대회가 열리는것 같아서 잠시 멈추고 구경을 했다.
우리나라도 분명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여유롭게 살고 있겠지만 우리가 살았던 한국의 삶은 그러지 않았기때문에 이들의 모습이 여유롭고 부러웠다.

 

 

우리도 한국들어가면 꼭 운동하면서 주말에는 이렇게 여유롭게 지내자고 약속해본다.


다시 달려 리옹 근처에 있는 캠핑장에 도착했다.

몇일 전 까지만 추워서 빨리 더워졌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오늘은 여름 날씨!

조정 경기하는 모습을 보고 와서 그런지 더욱더 수영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우린 텐트를 치고 간단히 라면 먹은 후 수영장으로~

수영장은 작았지만 수영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놀기 좋았다.
근데 수영장 물이 깊어 보이네?라며 벽을 봤더니 2미터 10센치...

다행이 점점 깊어 지는 것이라 낮은 곳에서 수영하며 놀다가 깊은 곳까지 가봤다.

 여행 오기전 급하게 2달정도 수영배우다 왔는데 그나마 두달이라도 배워서 수영장에서 배영도 하고 평형도 하며

놀정도 수준을 되서 오랫만에 물놀이하며 재미있게 놀았다.

 

 

물놀이하고 고기 먹자며 우린 고기 먹을 생각에 들떠서 근처에 마트검색을 했다.

 근데 오늘 일요일이구나...

 프랑스는 일요일 대부분 영업을 안하거나 오전에만 한다.

 그 사실을 깜박잊고 있다가 저녁시간이 되서야 문연 마트를 찾으니....

 19킬로 떨어진 곳에 까르푸에 열여 있었다.

고기를 먹겠다는 일념으로 찾아갔는데,,,, 까르푸 편의점이네 ...ㅠㅠ

 우린 결국 빈손으로 돌아왔다.
고기..
내일 모닝 고기를 먹자며 우린 내일 근처 마트 오픈 시간까지 확인하고 잤다 ㅋㅋㅋ

  • 아우~ 부럽습니다!

  • 캠핑장 안에 야외 풀장이 있나 보네요. 기간이 짧으면, 주로 잘 알려진 곳들 위주로 도느라고 제대로 된 여행을 하기 어려운데... 두 분은 여유를 가지고 여러가지 경험과 하고 싶은 것을 하시는 것 같아서 보기 좋습니다. 먹고 싶을 때 먹는 것이 제 맛이긴 하지만, 고기야 다음 날 먹어도 되니까요. ^^*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